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
창녕군, 양파·마늘농가 40억 긴급지원

[한국농어민신문 구자룡 기자]

농자재·종자 구입비용
출하 위탁수수료 지원 등


경남 창녕군(군수 한정우)이 풍작에도 불구하고 공급과잉으로 인해 생산비 이하의 가격폭락으로 신음하고 있는 양파·마늘 재배 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해 4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창녕군은 올해 양파·마늘 작황호조에 따른 생산과잉으로 생산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하락이 지속돼왔고, 정부대책으로 산지폐기와 수매와 수출 등 각종 노력에도 불구하고 산지거래가격이 회복되지 않아 긴급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대책은 양파·마늘 재배 농가의 생산비 절감을 위해 농자재·종자 구입비용과 함께 관내 공판장 또는 공영도매시장 출하농가에 위탁(경매)수수료를 지원하는 것이다. 군은 농자재·종자대 12억원, 위탁(경매) 수수료 28억원으로 총 40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지원을 받고자 하는 농가는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가로서 농자재 구입 증빙자료나 공영도매시장 및 관내 산지공판장의 출하실적서를 첨부해야 한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농자재·종자대 및 위탁(경매)수수료 지원이 어려운 시기의 양파 및 마늘 재배농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창녕군의회 및 농업인단체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생산비를 낮추는 방안을 적극 강구하고, 소비촉진시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창녕=구자룡 기자 kucr@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자룡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