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내수면 갑각류 연구시설’ 내년 건립 추진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전북도가 해양수산부에서 주관한 2020년 친환경양식어업육성 공모 사업(총 사업비 96억원)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을 통해 전국 내수면 양식을 이끌고 있는 전라북도의 내수면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 민물고기시험장 내에 총 사업비 90억원(국비 45억원 포함)을 들여, 전국 최초 ‘내수면 갑각류 연구시설’을 오는 2022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토하·큰징거미새우 등 부가가치가 높은 갑각류의 시험연구와 우수 종자 생산을 통해 양식어가의 소득 증진을 위한 생산성 향상 모델을 개발, 내수면 갑각류 양식의 새로운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는 연구기반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민간공모에서는 국립한국농수산대학을 나온 무주 출생 A모 씨가 6억원 규모의 ‘친환경 스마트 송어양식 시설’ 공모에 선정돼 청정무주에 맞는 양식장 환경 등을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장비를 더해 친환경적이면서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는 양식장을 신축할 계획이다.

도 농축수산식품국 최재용 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향후 전북도 내수면 양식산업의 미래를 개척하기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내수면 양식업이 청년창업의 새로운 분야가 될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