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닭고기 의무자조금 지속돼야

[한국농어민신문]

닭고기 의무자조금 납부대상 농민의 절반 이상이 의무자조금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2004년 의무자조금제도 시행이후 처음으로 의무자조금 폐지가 염려되는 것은 물론 자칫 다른 축산자조금 축소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육계계열업체들과 농가들이 납부하는 자조금은 2016년 전체 자조금의 97%를 차지하는 반면 토종닭농가 1.41%, 종계농가 1.02%, 일반육계농가 0.28%에 불과하다. 이로 인해 육계계열농가들은 ‘걷는 사람 따로 쓰는 사람 따로’라고 인식하면서 양계협회와 육계협회 간 힘겨루기 양상으로 치닫는 향상이다.

육계계열업체는 올해 1월부터 자조금을 전혀 납부하지 않고 있고 육계농가들까지 자조금 납부에 동참하지 않는 상황까지 직면했다. 자조금 거출률은 지난해 25.2%, 올 상반기 11.5%에 불과하다. 양계협회와 육계협회는 의무자조금 폐지를 차단하기 위한 대승적 협력관계를 유지해야 한다. 닭고기 의무자조금은 닭고기 수급조절과 소비촉진 효과가 큰 만큼 업계 전체를 활성화할 수 있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자조금으로 조성된 사업은 축산업자, 소비자, 수납기관에 대한 교육과 정보제공, 수급안정 등에 활용돼 산업을 확대하는 초석이 되는 만큼 닭고기 의무자조금은 지속돼야 한다. 양측 협회는 갈등 국면을 접고 닭고기 산업 활성화를 위해 조성된 의무자조금이 보다 효과적으로 사용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머리를 맞대기 바란다. 누가 납부한 것인지 따지기 이전에 닭고기 산업 전반의 발전을 위해 의무자조금을 사용한다는 대승적 차원의 인식전환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협동조합농부장터 로컬푸드직매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