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동물복지 축산농장 200곳 육박···품목 확대는 숙제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

지난해 신규인증 56개소
전년대비 36.6% 증가
교육·홍보 강화 모색을


동물복지 축산농장이 200곳에 육박했다. 하지만 인증 농장이 산란계에 집중돼 다른 품목까지 인증제가 확대되기 위한 교육·홍보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가 8일 발표한 2018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신규 인증된 농장은 56개소로 2017년 대비 36.6% 증가했다. 이에 따라 동물복지 축산농장으로 인증된 농장은 총 198개소로 집계됐다.

신규 농장으로 등록된 56개소는 산란계 농장 26개소, 육계 농장 28개소, 양돈·젖소 농장 각 1개소로 나타났고 지역별로는 전라도가 31개소로 가장 많았고 충청도·경상도 각 7개소, 강원도·경기도 각 4개소, 인천 2개소, 제주 1개소로 확인됐다. 다만, 동물복지 농장 인증이 여전히 산란계에 집중된 점은 아쉽다. 실제 전체 인증 농장 198개소 중 산란계 농장의 비중은 59.5%(118개소)에 달한다. 반면 육계 농장 29.3%(58개소), 양돈장 6.5%(13개소), 젖소 농장 4.5%(9개소)에 그쳤고 한·육우와 염소, 오리는 인증 실적이 없다.

이와 관련 김기연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과장은 “지난해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이 전년대비 36.6% 증가한 점은 동물복지형 축산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식이 높아진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는 또 “동물복지 농장 인증이 산란계에 집중됐고 다른 축종들의 인증 신청이 낮은 현실을 감안할 때 인증제에 대한 홍보와 농장주를 대상으로 한 교육 확대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는 동물이 본래의 습성 등을 유지하면서 정상적으로 살 수 있도록 관리하는 축산농장을 인증하는 제도다. 2012년 산란계를 첫 시작으로 양돈(2013년), 육계(2014년), 한·육우, 젖소, 염소(2015년), 오리(2016년)를 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현우 기자 leeh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