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기관·업계소식
가락시장 서울청과, 양파 164톤 미얀마 수출 ‘힘 실어’서울시공사 수출협의회 통해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2019 도매시장 기반 수출 판매플랫폼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가락시장 도매법인 ㈜서울청과가 164톤의 양파를 미얀마로 보낸다. 사진은 지난 5일 열린 선적식 모습.

㈜서울청과가 미얀마로 164톤의 양파를 수출한다.

지난 5일 가락시장 수출센터 앞에서는 ‘가락시장 양파 수출선적식’이 열렸다. 이번 수출은 ㈜서울청과가 수출대행자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수출협의회를 통해 미얀마에 약 164톤의 양파를 보내는 것으로, 이날 선적식에서는 우선 40톤(20kg 2000망)의 양파가 컨테이너에 실려 미얀마로 보내졌다. 

이번 미얀마 양파 수출은 도매시장 기반 농식품 플랫폼 구축사업 추진으로 얻은 성과다. 이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도매시장과 연계한 기획수출을 통해 국내 농산물의 신시장을 개척하고, 신규 유망품목을 발굴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가락시장 내 도매시장법인들은 수출협의회 회원사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 국내 농산물의 수출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선적식에 참석한 임종세 수출협의회장은 “가락시장 법인들이 도매시장에 기반한 농산물 수출을 함으로써 농산물 가격안정과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올 하반기에는 몽골과 홍콩 등에 과일을 미국에는 야채류를 수출할 계획으로, 더욱 발전해 가는 수출협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청과(주) 권장희 상무이사는 “이번 수출사업은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수출사업 이행을 통해 정부정책에 적극 협조함은 물론, 가격 하락으로 시름에 빠져있는 양파 농가를 지원함으로써 도매시장의 공익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뜻깊은 행사”라고 말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노계호 강서지사장은 “이번 양파 수출은 '2019년 판매 플랫폼 구축사업'의 첫 성과로 도매시장을 기반으로 한 신선 농산물 수출의 새로운 길을 개척한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도매시장이 농수산물 수출의 새로운 전진 기지가 될 수 있도록 공사 및 시장 내 유통인과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양평촌놈 2019-08-07 20:07:13

    대단한일 한것 같습니다.지금양파재배농민들 마음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지요. 작년에우리나라가수입농축산물로 44조정도 지출했다고하지요.우리국민들이 그만큼수입농축산물을 구입했다는것입니다. 저부터 작ㄴ녀과올해 수입바나나4십만원어치 구입했지요.주로빵과바나나로 점심식사을했지요.한루한끼정도 빵이나라면그리고바나나로 식사을해결하지요.물가가비싼서 혼자사는데도 엄청돈이 들어가지요. 식비을 반으로줄일수 있서지요. 저부터반성해야겠지요.미국산체리와뉴질랜드나호주산키위등을 많이 소비했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