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농업유통인 목숨까지 앗아간 무·배추 가격 폭락

[한국농어민신문 백종운 기자]

경영 악화로 물건 잔금 못치른
신모 씨 충북서 극단적 선택


강원도 고랭지 무·배추 가격 폭락으로 경영난을 버티지 못한 농업유통인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심각한 사회문제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농업유통인 신모(66세)씨가 충북 농산물도매시장 내 자신의 사무실에서 목을 매 자살한 사건이 발생했다. 동료들에 따르면 신씨는 8월 중순 출하예정인 고랭지 무와 배추 17만9000㎡를 매수하고 계약금으로 3억 원 정도를 지급했다. 그러나 잔금 날이 다가왔음에도 가격 폭락으로 경영이 악화되자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것이다. 실제 7월 29일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 자료에 따르면 고랭지 무 20kg 한 상장(하품 )에 500원에 경매됐다. 생산비보다 2600% 적은 가격으로 경매됐다.

한국농업유통법인에 따르면 고랭지 무 1kg을 생산해 출하까지 686원의 생산비가 발생한다. 특히 유통비로 수확 및 상차 1142원, 골판지 상자 1000원, 운송비 1200원 등 3342원이 들어가기 때문에 적어도 20kg 한 상자에 1만3000원은 받아야 된다는 것이다.

이에 백현길 한국농업유통법인중앙연합회장은 31일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임원들과 함께 강원도청 등을 방문해 공동대책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 강원도는 산지와 현장의 상황은 파악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방안이나 어떤 방법으로 예산을 투입할지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백 회장은 “봄부터 밀려서 출하되는 무와 배추 때문에 지속적으로 가격이 폭락하고 있지만 정부와 지자체 등 그 누구도 대책을 강구하지 않고 있다”며 “농업인과 농업유통인들이 공동으로 산지폐기와 시장격리를 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농업유통법인들이 중간에서 포전매매 형식으로 물건을 사주지 못하니 현장 농업인들은 출하도 포기한 체 밭에서 썩혀야 할 형편이기 때문이다. 현장 농업인들에 따르면 보통 평년에는 이 시기에 80% 이상 거래가 됐지만 올해는 40% 도 거래가 안 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백현길 회장은 “이미 6월에도 정선에서 배추농사와 유통을 했던 한 농업인이 배추 가격 폭락을 비관해 목숨을 끊었다”며 “정부와 지자체, 농협 등 농업관련기관들은 목숨으로 외치는 농업인들의 생존권 보장 요구를 깊이 새기고 대책마련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평창 정선=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