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문정부 세번째 농식품부장관 김현수 유력<농식품부 전 차관>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수십년간 농정 관료로 재직
“농정개혁 가능하겠나” 우려


이달 초 주요 부처 장관에 대한 개각이 단행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차기 농식품부 장관에 김현수 전 농식품부 차관이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일각에서는 이미 농식품부가 청문회에 대비, aT에 사무실을 마련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지난달 10일 가톨릭농민회,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12개 농민단체들이 청와대 앞에서 ‘적폐관료 농식품부 장관 임명 반대’ 긴급 기자회견을 여는 등 반대 여론이 확산되면서, 대안으로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병호 aT 사장 등 다른 후보자가 거론되기도 했지만 본인들이 고사하면서 변수가 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고위 관계자는 “농업계가 대안으로 내세울 후보가 마땅치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할 수 있는 인물로 낙점된 것 같다”고 평했다.

김현수 전 차관의 장관 임명이 기정사실화되자 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던 농업계는 허탈한 표정이다. 농업연구기관의 한 관계자는 “수십년간 농정관료로 재직해 온 인물이 농정 패러다임의 전환을 약속한 문재인 정부의 농정 수장으로 적합하냐”면서 “앞서 두 번의 장관도 행정관료 출신들이었고, 둘 다 선거 출마를 이유로 임기 1년도 안 돼 조기 사퇴하면서 농업계의 실망감이 큰데, 임기 중반을 넘긴 문재인 정부가 앞으로 농정 개혁을 추진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전형적인 관료 스타일이어서 농민단체나 시민사회와의 소통보다는 청와대가 관심 갖는 사항에 올인 할 것이라는 지적이 많다”면서 “공익형 직불제 개편 논의에 굉장히 미온적이었다는 일부의 평가도 나오고 있어 앞으로 어떻게 입장을 바꿀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수 전 차관은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 식량·식품·농촌정책국장 등 농식품부의 주요 보직을 거친 농정 관료 출신으로, 기획조정실장과 차관보를 지낸 뒤 2017년 6월부터 차관직을 수행해 왔다. 박근혜 정부에서 발탁돼 문재인 정부가 중용하는 셈이다.


김선아 기자 kimsa@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우리농업 2019-08-05 09:02:33

    저가 알기로는 우리 농업을 이해하면서 국내농업의 경쟁력을 갖추는데 사심없이 노력하신 정통관료입니다. 정치적이지도, 일회성도 아닌 지속가능한 농업구조를 만드시는데 역할을 다하실 것으로 믿습니다. 주변에서 제대로된 지지와 충언이 있으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