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도, ‘카카오’ 손 잡고 농특산물 온라인 판로확대경북도-카카오커머스 업무협약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 경북도 관계자가 지난 달 카카오 본사에서 카카오커머스 관계자와 경북의 우수 농특산물 온라인 판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다.

경북도가 지난 7월 23일 ㈜카카오 본사에서 카카오커머스와 경북의 우수 농특산물 온라인 판로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이번 협약으로 온라인 쇼핑몰 경북고향장터 ‘사이소’ 35개 입점농가에서 생산·가공한 100여개 품목을 대상으로 카카오커머스 입점에 필요한 농가 이미지 제작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톡 스토어 기반의 쇼핑 서비스인 ‘카카오톡 쇼핑하기’에서 경북 농특산물을 판매하고 플러스친구와 연계한 다양한 고객 소통과 농특산물 판촉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일정한 시기를 정해 플러스친구에게 ‘카카오톡 쇼핑하기’에 입점한 농가의 상품 메시지를 발송하고, 경북 대표상품의 쇼핑하기 메인화면에 월1회 노출하는 등 혜택이 주어진다.

카카오커머스 ‘카카오톡 쇼핑하기’는 지난 6월 정식 론칭한 2인 공동구매 서비스 ‘톡딜’을 통해 순차적으로 우수한 농특산물을 특별한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톡딜은 단 2명만 모여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로 모르는 타인과도 함께 손쉽게 구매거래 성사가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관계형 커머스로 알려져 있다.

‘카카오톡 쇼핑하기’는 카카오톡 스토어에 입점한 약 2만개의 파트너가 함께하는 플랫폼으로 식품을 취급하는 스토어 약 4300여개가 운영되고 있으며, 경북도는 상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년 엄격한 심사를 거쳐 참여농가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카카오처럼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농업에 눈을 돌려 상생협력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은 농업분야의 또 다른 희망요인”이라며 “앞으로도 도내 우수 농·특산물 입점 등 온라인 판매를 희망하는 생산자들을 적극 발굴해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경북=조성제 기자 ch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