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정부 마늘대책은 제주농업 홀대···전면 확대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제주농민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된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가 제주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산 마늘 정부수매비축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마늘지키기비대위 
3000톤 수매 비축
단가 kg당 2700원 촉구


마늘제주협의회와 제주지역 농민단체들이 제주산 마늘 정부수매비축 대책과 관련해 전면 확대를 요구하고 나섰다.

제주농업인단체협의회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제주마늘산업 지키기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9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마늘수매비축 계획 발표는 제주농업에 대한 홀대이자 탁상행정의 표본으로 제주마늘산업의 현실에 맞게 확대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농산물값 폭락 사태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이렇게 무책임 할 줄 몰랐다”며 “제주산 남도종 마늘에 대해 배정물량을 3000톤으로 한정하고 이 중 500톤을 제주산 마늘에 배정한 것은 제주산 마늘에 대한 무대책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비대위는 “정부의 마늘수매 비축계획은 제주농업에 대한 홀대이자 무시이며, 제주산 마늘의 생산과 유통 흐름을 모르는 탁상행정의 표본으로 제주농민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비대위는 “수매비축을 통한 마늘 가격 안정이라는 취지에도 배정물량은 턱 없이 부족해 적어도 농협이 수매한 비계약물량 5000톤 중 3000톤은 비축 돼야 한다”며 “수매단가 역시 획일화된 가격이 아닌 제주마늘의 특성을 감안한 2700원으로 올려야 한다. 마늘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 수매비축사업을 제주마늘산업의 현실에 맞게 확대·조정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주요농산물 공공수급제 도입 △가격 폭락 품목 전량 매입 긴급 예산 편성 △농산물가격 폭락 대응 긴급대책회의 구성 △국가예산 대비 농업예산 확대 △남북농산물 교류사업 등 가격 폭락사태 근본 대책 수립 등을 촉구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5일 1kg당 2300원에 2만5000톤의 마늘을 수매하는 마늘수매비축 계획을 발표했으나 제주산 마늘 품종인 남도종에 대해서는 배정물량을 3000톤으로 한정하고 제주산 마늘에 대해서는 500톤만 배정해 농가 반발을 사고 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