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 벼 재해보험 가입률 ‘전국 최다’전체 재배면적의 67%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전남지역 벼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면적이 10만2000ha로 전체 재배면적 15만3000ha의 67%수준으로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전남도는 전국 34만1000ha의 30% 규모이며, 지난해 8만8000여ha보다 1만4000여ha의 가입면적 증가로, 전년대비 16% 정도가 늘었다고 밝혔다. 시군별로는 영광이 96%로 가입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강진 87%, 고흥80%, 장흥79%, 진도 72% 등의 순으로 해안지역에서 높은 가입 실적을 보였다.

이와 같이 벼 재해 보험 가입이 증가한 것은 전남도 등 관련기관의 적극적인 홍보활동과 농업인 인식이 높아진 때문으로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전남도는 가입기간 연장 등 보험운영의 제도 개선사항 등을 중앙정부에 건의 반영에 나선 것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홍석봉 전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최근 국지성 호우 등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빈번해 농작물 피해가 상당하다”며 “농작물재해보험가입이 늘고 있어 농가 경영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올해 벼 등 농작물재해보험료로 도비 70억원 등 모두 700억원을 확보해 가입 농가 보험료의 80%를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해의 경우 전남 벼 재해보험 가입 면적은 8만8000ha로, 이 가운데 가뭄 태풍 등 3만300ha의 면적에서 피해를 입어 2만여 농가가 638억원의 보험료를 지급 받았다고 밝혔다.

전남= 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