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비료ㆍ농약
한국삼공 ‘빅스톤 입상수화제’···"저항성 진딧물 방제 탁월"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SG한국삼공(사장 한동우)이 저항성 진딧물에 우수한 효과를 발휘하는 원예용 살충제 ‘빅스톤 입상수화제’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빅스톤 입상수화제’는 침투이행성이 강한 ‘설폭시민’ 계통의 ‘설폭사플로르’와 약제가 묻지 않은 곳까지 방제가 가능한 ‘니아신’ 계통의 ‘플로니카미드’를 주성분으로 하는 진딧물 방제 전문약제다. 약효발현 속도가 매우 빠르며, 약제가 묻지 않은 잎 뒷면뿐만 아니라 잎이 말린 경우에도 방제가 가능하다. 또한 살충기작이 기존 약제와는 달라서 약제에 대한 교차저항성이 없으며, 저항성이 발현된 진딧물에도 우수한 효과를 발휘한다. 아울러 환경 및 인축에 안전해 유용곤충 및 작물에 안심하고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돌발해충인 미국선녀벌레에도 등록돼 있는데, 살포 직후 빠른 섭식독 및 흡즙저해 효과로 작물의 피해를 최소화시켜준다.

‘빅스타 입상수화제’는 가지의 복숭아혹진딧물, 감(단감 포함)의 미국선녀벌레, 고추(단고추류 포함) 목화진딧물, 복숭아혹진딧물, 무 무테두리진딧물, 배 꼬마배나무이 등 다양한 작물에 등록돼 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