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기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 후보 ‘부적격 논란’ 가열

[한국농어민신문 이장희 기자]

성희롱 의혹에 비전문가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 질타
이재명 지사는 묵묵부답

민선 7기 1년 동안 네 번째 
평균 임기 3개월도 도마위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위원장 박윤영)는 지난 11일 열린 상임위원회에서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 인사진행과 최근 농축산분야 공직인사에 대해 성토하며, 경기도 농업인이 바라는 농정분야 전문가 영입인사를 강력 촉구했다.

농정해양위원회는 우선 신임 농식품유통진흥원장 후보자와 관련, 시민 및 농민단체와 언론보도를 통해 불거진 성희롱 의혹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도지사가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농정해양위 의원들은 “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도내 농업인이 생산한 농식품의 판매 홍보, 친환경농산물 소비촉진 및 학교급식 사업, 도시농업 활성화, 공원·녹지·산림의 조성 관리 등 경기농정의 핵심사업을 수행하기 위한 막중한 자리”라며 “여러 가지 의혹에 대한 검증철차 등을 거쳐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요구했다. 또 유력 임용 예정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려 한다면 적어도 농정위에서 정책능력, 도덕성 등에 대해 검증절차를 거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지난 1일 실국장 인사와 관련해서도 “농정 분야에 대한 이해와 인식이 전무한 인사였다”며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농정해양위 의원들은 “민선 7기 들어 지난 1년 간 농정해양국장이 벌써 네 번째 바뀌었다. 그 중에는 농정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인사는 한 명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의원들은 “농정·해양·축산·산림분야는 다년간의 경험과 지식이 필요한 분야임에도 비전문가인 행정직 출신 국장이 평균 3개월의 재임기간 동안 어떤 정책을 실효성 있게 펼칠 수 있겠냐”며 “교육 파견 등 실국장급 인사의 특성과 일정을 감안하더라도 이 분야의 전문성과 농업직 등 소수직렬의 근무의욕을 무시한 개념 없는 인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의원들은 “이와 같은 경기도의 인사 난맥상이 경기농정 차질과 농업인의 시름으로 이어질 것이 우려된다”며 “이제라도 도지사가 경기농정 발전과 공직사회 사기를 고려한 균형 있는 인사정책을 펼쳐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수원=이장희 기자 leej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