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고추·사과 농가 탄저병 철저히 방제를"농진청, 고온다습 날씨에 당부
▲ 고추탄저병 병반(좌)과 사과 탄저병 초기증상.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비 오기 전 약제 뿌려주고
발병 땐 열매 즉시 따내야


농촌진흥청이 장마가 길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고추 및 사과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고온 다습한 날씨에 확산 우려가 높은 탄저병의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이에 따르면 고추에 나타나는 탄저병의 첫 증상은 오목한 암녹색 점으로, 시간이 갈수록 점차 둥근 겹무늬가 커지면서 병반 위로 주황색 점들이 나타나는데, 이 점이 포자 덩어리다. 또한 병반에 점액질의 포자덩어리가 붙어 있는데, 빗방울이 떨어지면 점액질이 녹고 포자가 빗물에 섞여 주위의 고추열매에 튀면서 병이 빠르게 퍼진다. 아울러 병든 열매가 달린 채 그대로 두거나 이랑 사이에 버리면 약제효과가 눈에 띄게 떨어진다는 설명이다.

예방을 위해서는 비가 내리기 전과 후에 열매표면에 골고루 약액이 묻도록 약제를 뿌려주고, 탄저병 발병이 반복되는 농가는 저항성 품종을 재배하는 것이 좋다.

사과의 탄저병은 습도가 높은 기후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조·중생종 사과나 늦게 성숙하는 만생종 후지 품종에서도 탄저병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에 장마 전후로 방제를 철저히 해야 한다. 또한 예방을 위해서는 발생 전에 병원균 밀도를 낮춰야하는데, 과수원 내 죽은 가지를 잘라 태우고 병든 과일은 묻어둔다.

이와 함께 발병한 과일은 즉시 따내서 전염원의 전파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홍로 등 탄저병에 예민한 품종이나 전년도 피해가 많았던 과수원은 적용 약제와 살포시기, 방법 등을 신중히 선택하라는 주문이다.

허윤찬 농진청 채소과장은 “장마가 길어지고 예년과 다른 양상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으므로 고추와 사과농가는 예방위주의 방제에 최선을 다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농협중앙회장 선거 ‘혼전 양상’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공익직불제 시행준비 촉박…곳곳에 ‘갈등 뇌관’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농민 정의·공익적 기능 개념 ...
총선 앞두고 인재 영입경쟁…“농업계 비례대표 영입하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예비후보자 전체 경쟁률 6:1...
‘한풀 꺾인’ 수입과일 공세…지난해 수입량 9% 줄었다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바나나·오렌지·파인애플3대 과...
[특별인터뷰/이병환 성주군수] “역사적인 성주참외 재배 50주년…군민 행복한 성주 만들기 총력” ...
과일 소비 둔화·수급 불안 직격탄···국내산 샤인머스켓 인기도 한 몫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한풀 꺾인 과...
야생멧돼지 ASF 발생하면 사육돼지 살처분 명령 가능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생산자단체·농가 반발 속 가축...
시장이 주목하는 신품종 과일 열전 <4>플럼코트-하모니 등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충남도, 어린이집까지 친환경·무상급식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무상급식 식품비 1354억원친...
“농생명 우수기술 실용화·농식품 벤처창업 지원 확대”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양질의 일자리 925개 창출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