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산림치유 1번지’ 거듭나나삼락농정위원회 등 포럼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산림자원이 풍부한 전북을 대한민국 산림치유 1번지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이 모색됐다.

전북도는 삼락농정위원회 산림분과 주관으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산림분야 활성화 방안 포럼을 10일 전북대에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전북의 풍부한 산림자원을 활용해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 거버넌스와 산림 치유의 숲 네트워크를 구축, 지역주민들의 소득향상과 산림분야 인프라구축을 통한 산림치유 1번지로 거듭나기 위한 방안을 모색키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서 박형우 전북산림치유지도사협회 사무국장은 “전북의 풍부한 산림자원을 활용해 우리 지역에 적합한 치유의 숲을 조성하고, 그에 맞는 도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윤치성 트라앤 대표는 “국립지덕권 산림치유원과 지역 주민들의 상생을 위해 지역농산물 판매, 일자리창출, 도농교류 프로그램을 도입·운영할 필요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고해중 도 산림녹지과 과장은 “이번 포럼에서 발표된 내용과 정책 제안사항에 대해 중점 검토하겠다"면서 "앞으로 전북을 풍부한 산림자원과 연계한 휴양· 치유시설의 메카로써 대한민국 산림치유 1번지로 가꾸는 발판을 마련 하겠디”고 밝혔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