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업·농촌 제대로 대접받도록 농정 틀 바꿔야” 공감농특위 지역간담회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지역간담회도 마련돼 제주지역 농어업인단체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지역간담회도 이번 행사와 겸해 처음으로 열렸다. 

8일 열린 간담회에는 박진도 농특위원장을 비롯해 강수길 제주특별자치도농업인단체협의회 회장, 현진성 한국농업경영인제주도연합회장, 현정애 한국여성농업인제주도연합회장, 김시준 한림수협 조합장, 김근선 제주시산림조합장 등 제주 지역의 농어업인단체 대표들과 고문삼 한국농업인단체연합 상임대표(한국4-H본부 상임대표) 등이 참석해 농특위의 활동 방향 등을 공유하고, 농업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박진도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농특위 차원의 지역간담회는 제주가 처음이다. 농특위는 현안을 다루지는 않는다. 하지만 농정의 틀을 바꾸는 것을 중요 과제로 삼고 있다”며 “농업과 농어촌의 현실이 사회로부터 대우를 받지 못하고 무시와 무관심을 받고 있다. 농정의 틀을 바꾸는 것은 본래의 자기자리를 찾아가는 과정이다. 농특위 활동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수길 제주농단협 회장은 “지역에서 처음으로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하다. 제주 농업은 전례 없는 위기다. 감귤가격이 추락하고, 월동채소가 과잉생산으로 폐기처분하고, 최근에는 마늘파동이 발생해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며 “제주 지역이 농가소득 5000만원을 가장 빨리 달성했다고 하지만, 농가부채가 전국 1위인 상황이다. 농업 정책이 일시에 풀기는 어렵겠지만,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제주 농업의 현실이 중앙 단위에 전달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제주=강재남 기자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