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옥천군 복숭아 본격 출하 시작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충북 옥천군의 대표 특산물인 복숭아가 본격 출하를 맞았다.

군에 따르면 옥천군복숭아연합회장을 맡고 있는 안남면 정회철(62)씨가 최근 복숭아 조생종 출하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이에 복숭아연합회는 5일 풍년기원제를 가진 바 있다. 이 자리에는 김재종 군수와 농가 70여명이 참석했다.

정회철 회장은 30년째 복숭아 농사를 짓고 있는데 이번에 출하한 품종은 조생 황도다. 가격은 2kg, 6과 기준 1만2000원선으로 작년보다 내려간 상태다.

정 회장은 “황도는 복숭아 크기가 좀 작지만 전체적으로 작황이 좋은 편”이라며 “이달 26일부터 열릴 ‘향수옥천 포도·복숭아’ 축제에 맞춰 출하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숭아 작황이 좋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옥천군 전체 생산량은 5720t 정도로 예상되며 작년 대비 20% 정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작년에는 1120농가에서 4770t의 복숭아를 생산한 바 있다.

한편 옥천군에서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제13회 향수옥천 포도·복숭아 축제’가 개최된다.

옥천=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