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영동군, 부자농촌 만들기 713억 투입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여성농 행복바우처·농가도우미
친환경 농산물 지원 등 주력
지하철·TV·인터넷 홍보도 힘써


충북 영동군이 농업 명품화와 부자농촌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군은 ‘전국 제일의 농업군 영동’을 민선7기 주요 목표로 정했다. 이에 농업 선도군의 위상에 걸맞는 농촌사회 경쟁력 확보와 농특산물 고품질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올해 군은 ‘농업의 명품화’라는 군정방침에 맞춰 713억원 규모의 농업관련 예산을 확보했다. 이를 토대로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 농가도우미 지원, 농업인 재해 안전공제 가입 지원 등에 나서고 있다. 또 최고의 품질과 깨끗함을 담보하는 로하스 인증을 받은 곶감, 포도, 블루베리, 아로니아, 황금 으뜸도라지 등을 중심으로 소비자가 만족하는 친환경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아울러 지하철, TV, 인터넷 등을 활용한 전략적 홍보마케팅으로 과일의 고장 이미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주 생산품인 포도, 복숭아, 사과 등은 통일포장재 제작비 지원에 20억원을 투입한다. 또 과일의 고장답게 사과, 포도, 복숭아, 배 등의 품질 향상 지원 사업을 추진, 명품과일 생산기반을 구축 중이다.

이외에도 일손부족 해소와 영농비 절감, 영농의욕 고취를 위해 농작업 대행서비스와 농업기계 임대사업을 확대하고 농업기계 현장 순회교육을 연 90회에서 연 170회로 확대 운영 중이다. 농업용 드론 도입 및 전문 인력 양성 등 지역특성에 맞는 신규 시책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농촌의 새로운 발전 동력을 만들고 있다.

영동=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