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수박 수직재배로 소형과 대량 생산”충북농기원 현장평가회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 수박 수직재배기술 현장평가회가 충북 진천에서 열렸다.

수박을 수직으로 재배하는 기술 현장평가회가 개최됐다.

충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수박 중 소형과의 대량생산을 위한 수직재배기술 농가 현장평가회를 4일, 진천군에서 개최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주최한 이번 현장평가회는 음성, 진천지역 수박재배 농가와 수직재배기술을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가했다. 기존의 포복재배는 농가의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 등으로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 수박연구소는 서서 작업함으로써 노동 강도를 낮출 수 있는 수직재배기술을 개발했다. 이 방식은 네 줄 재배가 가능하다.

권기범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연구관은 “수직재배기술은 포기 넓이 조절을 통해 소형과(3kg)와 중형과(6kg)의 생산이 가능해 맞춤형 재배가 가능하다”며 “포복재배보다 수량이 2.6~2.9배 많아 경제성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수직재배기술로 재배한 한 농가는 “측지제거, 수박돌리기 작업을 서서 함으로써 노동 시간이 단축되고 피로도도 훨씬 덜하다”고 말했다.

김은정 도 농업기술원 팀장은 “현장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수직재배 희망 농가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천=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