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북
충북도, 으뜸도라지 지역 특산화 박차

[한국농어민신문 이평진 기자]

▲ 충북농업기술원 자체 육성한 으뜸도라지(오른쪽)와 재래종 도라지.

재래종보다 생육속도 빠르고
수량 많고 사포닌 함량 ‘두 배’


충북도가 으뜸도라지와 으뜸백도라지의 특산화에 나선다. 이들 품종은 농업기술원이 자체 육성한 4배체 품종이다.

으뜸(백)도라지는 재래종에 비해 생육속도가 빠르고 수량이 30% 이상 많다. 또한 사포닌 함량이 두 배 정도 많아 슈퍼도라지로 불리고 있다. 최근에는 미세먼지 때문에 주목받고 있는 농산물이기도 하다. 기관지 및 호흡기 질환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으뜸(백)도라지는 2012년 380ha에서 2018년 745ha로 재배면적이 확대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품종은 기존 재래종과 생육양상이 달라 표준화된 재배법이 확립되지 않았다. 이에 농업기술원은 으뜸도라지 고품질 표준재배법과 가공품을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올해는 도라지 재배 시 파종과 제초에 드는 노력을 효과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씨비닐(씨앗이 부착되어 있는 피복비닐) 이용 파종방법을 확립했다. 또 파종시기 재설정 연구 및 고품질 생산을 위한 적정 순자르기 시기 등을 연구하고 있다.

또 아린 맛을 제거하고 기능성은 향상된 흑도라지 곤약젤리, 흑도라지청을 개발, 기술이전을 했고 곧 상품화 할 예정이다.

청주=이평진 기자 leep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평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