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식생활교육 10년···건강한 식문화 정착 ‘밑거름’ 역할 톡톡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청계광장에서 열린 식생활교육 캠페인에 일반시민들이 참여하고 있는 모습

5년마다 기본계획 수립 중
올해로 2차 계획 마무리
교육대상 확대 등 성과 불구
예산 규모 정체 ‘아쉬움’
지자체 조례 제정도 더뎌


식생활교육 10년의 성과와 과제를 돌아보고, 국민의 바른 식생활과 건강한 식문화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는 대국민 홍보 캠페인이 열렸다.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선 농림축산식품부와 식생활교육국민네트워크가 공동으로 6월 식생활교육의 달 기념 대국민 홍보 캠페인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선 식생활교육정책 전시 홍보와 식생활교육 10년의 발자취, 다양한 체험 등이 진행됐다. 특히 올해는 제2차 식생활교육기본계획이 마무리되고 제3차 식생활교육기본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때이기도 해 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기념행사는=행사는 국민의 바른 식생활과 건강한 식문화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우리 농업·농촌의 가치와 건강한 먹거리의 중요성을 알리는 취지로 마련됐다.

올해는 청계광장에서 체험, 홍보 부스 운영을 통해 환경·건강·배려를 중심으로 한 바른 식생활 실천의 중요성을 교육하고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체험을 진행했다. 특히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한 OX퀴즈와 주사위 게임, 체험존 스탬프 찍기 등이 인기를 끌었다. EBS에서 방영중인 ‘꼬마히어로 슈퍼잭’ 캐릭터가 참여를 유도해 재미를 더했다. 이와 더불어 학교·가정·지역 등 각지에서 진행하는 생애주기별 식생활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식생활교육 10년을 되돌아보는 전시도 마련됐다.

신우식 농식품부 식생활소비급식진흥과장은 개회사를 통해 “올해는 식생활교육이 10년 차 되는 해로 내년부턴 제3차 식생활교육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해나가야 한다”며 “내년엔 국가 푸드플랜과 식생활교육이 함께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0년 맞은 식생활교육 평가와 과제=식생활교육지원법은 국민의 건강 증진과 식생활교육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범국민적 식생활교육운동 추진을 목적으로 2009년 제정됐다. 이후 5년마다 식생활교육기본계획을 시행, 올해는 제2차 식생활교육기본계획(2015~2019년)이 마무리되는 해이다.

식생활교육이 먹거리에 대한 환경, 건강, 배려의 가치를 부여하고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추진해 온 부분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1차 식생활교육기본계획이 유·초·중·고등학생 중심으로 추진되고 생애주기 접근이 미흡했다는 한계가 있었던 반면, 2차 기본계획에선 대상이 확대되고 가정, 학교, 지역으로 구분해 대학생, 농촌지역 고령자, 군대 조리병, 민간 조리사 등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이 운영돼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1차 기본계획 기간 중 1.7배 규모로 예산이 확대된 것에 비해 2차 기본계획 기간 중엔 예산 증액이 정체되는 등 예산의 어려움도 따랐다. 전체 예산에서 실질적인 교육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보다 식생활교육과 간접적으로 연계된 사업 예산의 비중이 크다는 점도 아쉬운 부분으로 남았다.

또한 식생활교육지원법 제20조 4항에 의거해 시·도 계획 및 시·군·구 계획 수립을 위한 지자체 조례 제정이 추진됐지만, 17개 시·도에서만 조례 제정이 완료됐고 기초지자체 227개 중에선 조례가 제정된 곳이 62개에 불과해 목표치의 28%에 그쳤다. 타 부처의 기존 유관사업과의 연계 사업 추진도 다소 미미했던 한계를 보였다.

이에 향후 제3차 식생활교육기본계획에선 부서별 통합추진과 농식품부만의 특화된 식생활 교육 방향 설정, 국가 푸드플랜과 연계한 민관 협치 인프라 강화, 식생활교육기본계획을 추진하는 조직의 운영성과를 점검하기 위한 식생활교육평가위원회 구성 등이 과제로 남았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