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인적 끊긴 남원 폐교, 양조장 탈바꿈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전북형 농촌 재생 프로젝트
옛 두동초등학교 자리에 
수제맥주시설 등 조성키로


학생들이 떠나 인적이 끊긴 시골의 한 초등학교가 양조장과 발효 아카데미로 새롭게 변신을 꾀한다.

20일 전북 남원시는 옛 두동초등학교(송동면 소재)에 사업비 25억원(도비와 시비)을 투입, ‘햇살가득 섬진강 섬섬옥수 6차 산업화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햇살가득 농촌 재생 프로젝트는 농촌지역의 흉물로 버려진 방앗간, 폐교 등을 주민 공동이용시설(작업장·양조장·카페 등)로 재생, 주민 소득증대와 일자리를 창출해 농촌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사업이다.

남원시는 전라북도가 올해 처음 시행한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 재생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이같이 응모 선정됐다. 시는 두동초등학교 1층에 발효·양조시설, 청년창업 수제맥주 공유 제조시설 등을 2층에는 게스트하우스, 전통발효 아카데미 공간을 각각 조성하기로 했다. 그리고 운동장에는 캠핑장과 주차장을 만들어 수제맥주 마니아들이 가족, 친구들과 함께 하루쯤 잠을 자면서 발효체험도 하고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락 페스티벌, 청년음악회 등 계절별 축제를 추진, 남원 전통명주를 홍보하고 수익창출을 도모한다는 복안이다. 기록에 따르면 남원은 조선시대까지 집집마다 전통발효 누룩 60여종을 이용해 360여 가지의 가양주를 빚은 것으로 기록돼 있다고 시 관계자는 밝혔다.

특히 남원은 물맛이 좋고 공기가 깨끗해 좋은 술이 생산되고 있으며 누룩 장인 등이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남원시는 이 사업을 앞으로 마을주민과 청년 등이 참여하는 협동조합을 설립해 운영을 맡길 계획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청년 일자리와 지역 소득창출은 물론 남원을 관광도시로 더욱 홍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원=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우수 농산물 직거래사업장을 가다 <5>협동조합농부장터 로컬푸드직매장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