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귀농 창업교육·주민과 워크숍 확대” 전북 삼락농정위 간담회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전북도 삼락농정위원회는 최근 새로운 귀농귀촌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간담회를 전북도청에서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귀농귀촌인들이 전북 지역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하기 위해 농촌활력분과 위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도는 농식품부가 발표한 귀농귀촌 실태 조사 결과 귀농귀촌 교육을 이수한 귀농귀촌인들이 미교육 그룹보다 농업소득이 높게 나타남에 따라 이를 기초로 새로운 귀농귀촌 방안을 찾기 위한 것.

간담회에서는 앞으로 귀농 창업 전문교육, 여성 귀농귀촌인을 위한 정책, 임시 거주시설 입주민의 간담회, 주민과 귀농귀촌인 통합 워크숍, 귀농귀촌 상담 스킬 향상 교육 등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현재 귀농귀촌인들의 유치 확대를 위한 홍보 및 지원시스템을 강화하고 지역주민과 귀농귀촌인이 서로 화합하며 정착할 수 있는 지원시스템도 운영 중이다.

최재용 전북도 농축수산식품국 국장은 “귀농귀촌인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모아 귀농귀촌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시책을 보완·발전시켜 나가겠다"면서 "전북으로 귀농귀촌하는 도시민들이 지역주민과 소통하며 안정적으로 정착토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