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관리지역 양돈농가 ‘모두 음성’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북한 접경지역 등 14개 시군
624개 농가 혈청검사 결과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한 아프리카돼지열병 혈청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확인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북한 접경지역 등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한 14개 시군에 대해 긴급방역조치를 완료했다며, 최근 조치 결과를 설명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14개 시군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혈청검사를 진행했으며, 휴업 중인 23개 농가를 제외한 601개 농가 모두 음성으로 판정받았다. 또한 농식품부·행정안전부·지방자치단체·축협으로 구성한 특별점검반이 624개 농가를 대상으로 매일 실시한 점검에서도 의심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현장점검 외에도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매일 전화예찰을 하며, 전화를 받지 않는 경우 문자 메시지를 활용해 방역조치가 필요한 사항을 안내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현재 야생멧돼지 접촉 차단을 위한 울타리 시설도 전체 624개 농가 중 465개 농가(74%)가 설치를 완료했다”며 “설치가 미흡한 156개 농가에는 조속한 울타리 설치·보완을 안내했다”고 언급했다.

농식품부는 이와 함께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도 설치·운영 중에 있다고 밝혔다. 관내 운행 중인 축산차량 및 운전자에 대한 소독, 민간인 출입 통제선 출입자에 대한 소독 등을 실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특별관리지역 이외에 전국 6300여 양돈 농가에 대한 방역조치도 강화했다.

방역취약농가에 대한 혈청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257개 음식물류폐기물 급여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를 마무리 해 모두 음성인 것을 확인했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방목사육 양돈농가 35호, 밀집사육단지 48개소 등에 대해서도 혈청검사를 실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에 대한 긴급조치를 완료하고 혈청검사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현장점검, 전화예찰을 매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울타리 설치·보완 등을 조속하게 완료할 수 있도록 방역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