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야생의 특성 그대로’ 복분자 신기술 주목고창 희성농장 도덕현 씨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 전북 고창에서 복분자 신기술 재배를 시도한 도덕현 씨.

포도 한그루에 4000송이가 열려 전국 유명세를 탄 유기농업 전문가인 전북 고창군 도덕현(59·희성농장)씨가 복분자의 고장을 한층 더 부각시키기 위해 관내 고수면에 야생의 특성을 살린 자연 그대로의 복분자 재배 신기술을 처음 시도, 13일 현재 복분자 수확이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지난해 심어 올해 2년차인 그의 비닐하우스(1320㎡) 유기농 복분자는 기존 노지 복분자와 달리 3m 높이의 지주대를 설치해 요즈음 튼실한 열매가 곳곳에 맺혀 있다. 이 새로운 기술의 복분자 재배법이 농가의 신 소득원으로 자리 잡을지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창=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