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완주군·전주원협 햇양파 수출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 전주원협농산물공판장에서 햇양파 대만 수출을 기념하는 수출선적식이 열렸다.

올해 양파 생산량 급증으로 양파 가격 하락하자 전북 완주군과 전주원협이 수출로 어려움을 타개하고 있다.

12일 완주군와 전주원협은 전주원협농산물공판장에서 박성일 완주군수, 김우철 전주원협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햇양파 수출 선적식을 가졌다. 이날 선적한 양파 24톤 중 완주 양파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전주원협은 오는 7월말까지 전주·완주 양파 모두 1500톤을 목표로 대만, 말레이시아, 베트남 등에 대한 수출 길을 연다는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양파의 과잉생산으로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만큼 수출로 새 판로를 열어 농가의 시름을 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