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농산업정책
19~22일, aT센터서 농업기술박람회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농업의 힘으로 성장해온 우리나라를 돌아보고, 농업기술 미래 100년을 내다보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양재동에 있는 aT센터에서 ‘농업기술 100년의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2019 농업기술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농업의 미래가치에 대해 국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특별전시와 농업기술프로그램 중심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주제관의 경우 ‘우리농업 100년 특별전시’를 통해 농업인의 항일투쟁, 우리나라 농업발전을 이끈 농업성과, 기술발전으로 달라진 음식문화 등을 보여줄 예정이다. ‘미래를 여는 스마트 농업기술’에서는 초정밀 접목로봇, 드론 활용 재배기술, 생육측정을 위한 센서, 기상재해 조기경보서비스 등 농업발전의 핵심기술인 ‘스마트농업기술’이 전시된다.

체험관에서는 도시민을 위한 농촌체험 및 농식품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달하는 행사가 열린다. ‘맛있고 건강한 우리농업, 농촌! 서울에서도 통하네~’라는 주제로 농업인들과 진로를 상담하고, 농식품 가공을 체험할 수 있으며, 농촌의 놀이문화와 마을공연이 진행된다.

이 외에도 미세먼지를 줄여주는 식물, 애완곤충, 반려동물 관련 정보를 살펴보고, 농업과 농촌의 미래 성장가능성을 소개하는 ‘미래자산 우리품종과 농촌경관’ 등 다채로운 전시와 행사가 준비돼 있다.

김경규 청장은 “이번 박람회는 농업과학기술 개발성과를 공유하고, 미래 성장산업으로의 농업과 농촌의 잠재력을 확인하기 위해 마련된 대한민국 최고의 농업기술 대축전”이라며 “농업인들에게는 최신 농업기술과 정보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기회이며, 일반인들에게는 농업의 새로운 가치와 우리농업의 미래 비전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농업기술박람회는 올해가 3회째로 농촌진흥청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도농업기술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20여 기관이 참여하는데, 2017년 2만789명, 2018년 5만6610명이 관람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