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사료ㆍ약품ㆍ기자재
선진, 모돈 전용사료 ‘원:트리플100’ 출시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다산성 모돈 잠재력 극대화
번식 성적 정체문제 해결
포유기 비유량 극대화로
이유자돈 품질 개선도 기대


㈜선진이 다산성 모돈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고능력 모돈 전용사료인 ‘원:트리플100’을 출시했다.

선진에 따르면 최근 다산성 모돈의 보급이 확대되면서 평균 산자수는 증가했지만, 늘어나는 산자수에 비례해 자돈의 생시체중은 낮아지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또한 산자수 증가에 의한 모돈의 영양 불균형 등으로 인해 다음 산차 번식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때문에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영양과 사양관리를 통해 건강한 번식 사이클을 만들고 유지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선진이 이번에 새롭게 내놓은 고능력 모돈 전용사료인 원:트리플100은 모돈의 유전능력 향상을 바탕으로 번식성적 정체 문제를 해결하고, 포유기 비유량 극대화로 이유자돈의 품질을 개선하기 위한 영양학적 대안을 제시하는 제품이다. 또한 건강한 모돈 번식 주기 유지와 번식 성적 및 효율 향상을 통해 총 산자수 100두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원:트리플100은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저돈가 상황에서 농장의 경영 효율을 증대할 수 있도록 생산원가 절감도 가능하게 했다는 것이 선진 측의 설명이다. 번식돈 사료비용은 대부분의 농장에서 고정비 성격으로, 번식성적 상위 10%~하위 10% 간의 생체 원가는 500원 이상 차이가 발생하는데, 이를 환산하면 이유자돈의 생산비가 마리 당 3만6000원 수준까지 격차가 나게 된다. 선진 원:트리플100은 모돈의 번식 효율과 자돈 품질 향상을 통해 생산원가 절감을 기대할 수 있다. 이는 지육 단가 기준 3000원 이하 수준의 저돈가에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농장으로 체질 전환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이두철 선진 사료영업본부 마케팅실장은 “다산 모돈의 도입으로 발생한 문제 해결을 위해 번식돈 관리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자 이번 신제품 원:트리플 출시를 진행했다”며 “제품 출시에 앞서 선진 직영농장을 포함한 농장 데이터를 기반으로 문제점을 파악해 제품을 통해 농장에 현실적인 도움이 되도록 설계했다”고 강조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