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수산 정책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늘고, 금액 줄어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삼치·전갱이·멸치 등 잘 잡혀
전년비 7%↑ ‘4만9000톤’ 생산
꽃게 어획량은 반토막 수준
생산금액 2.4% 감소 불러와  


지난 4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7% 늘어난 4만9000톤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꽃게 어획량 감소로 생산금액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4% 감소한 2765억원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4월 연근해 어업생산량은 4만9280톤이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4753톤, 청어 3119톤, 가자미류 1980톤, 삼치 1868톤, 붉은대게 1665톤, 갈치 1178톤 등이다. 

이중 삼치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4%, 전갱이는 76%, 멸치는 48% 각각 증가했다. 반면 꽃게 어획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49%, 고등어는 70%, 갈치는 49%, 붉은대게는 28% 어획량이 각각 줄었다. 가자미류, 청어는 전년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에 따르면 생산량이 가장 크게 늘어난 삼치는 최근 대마난류세력 강화로 제주 주변 및 남해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 형성됨에 따라, 제주 서부어장에서의 어군밀도가 높게 유지되면서 대형쌍끌이저인망과 대형선망어업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또 멸치는 남해 동부 연안에서 따뜻한 수온이 지속돼 산란을 위해 연안으로 몰려오는 어군이 증가하면서 정치망어업(경남)과 근해자망어업(부산)에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반면 꽃게는 4월부터 봄 어기가 시작됐음에도 불구하고 주요어장인 연평도·서해특정해역에서의 낮은 수온의 영향으로 어장형성이 부진하면서, 연근해자망어업(인천)과 근해안강망(충남)어업에서 어획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또 갈치는 어황이 좋았던 지난해에 비해 동중국해 수온이 0.5~2℃ 낮게 형성되면서 어군의 북상회유가 지연됨에 따라, 제주 주변해역에서 대형선망어업과 근해연승어업의 어획량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4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전년(2832억 원)에 비해 2.4% 감소한 2765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삼치(82억)가 전년보다 179%, 멸치(80억)가 31% 증가한 반면, 꽃게(221억)는 31%, 갈치(115억)는 29%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관태 기자 kimkt@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