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남
전남도, 아열대 작목 소득화 힘쓴다도 농기원·전남농협 연구 등 협약

[한국농어민신문 최상기 기자]

▲ 전남도농업기술원이 전남농협과 손을 잡고 아열대작목 육성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전남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아열대작목 소득화가 이뤄질 전망이다. 

전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과 농협전남지역본부(본부장 김석기)는 최근 소비자 선호 수입대체 작목과 전남 아열대 작목 육성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에 따르면 2080년까지 한반도 면적의 62.3%가 아열대 기후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남지역도 아열대 과수의 노지재배 범위가 확대될 것으로 보여 타지역에 비해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유리한 환경조건이라고 밝혔다. 

김희열 전남도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전체수입과일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바나나의 경우 긴 유통기간에 약품처리가 필수지만 국산 바나나는 자연 후숙으로 경쟁력 있는 아열대 작목”이라며 “전남만의 재배기술 특화와 농가 조직화 등에 농협과 협력해 돈이되는 아열대 작목으로 육성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양 기관은 △전남 아열대작목 재배기술 연구, 보급 및 유통 협업체계구축 △농가정보교류를 위한 아열대작목 품목별 아카데미 클럽 운영 △생산·유통비용 절감을 위한 공동브랜드 개발 및 육성△타켓 소비층 맞춤형 소비촉지 및 시장 개척 등을 함께 하기로 했다. 

김석기 전남농협지역본부장은 아열대작목 소득화와 관련, “농가소득이 증가돼 귀농·청년 신규농이 유입되는 활력 넘치는 농촌을 만드는 것이 최종 목표가 될 것”이라며 “아열대 작목 육성이 농가소득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남=최상기 기자 chois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