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올해 제주산 마늘 비계약 물량 처리 ‘난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최대 3000~4000톤 규모
지역농협마다 처리대책 달라
계약농가와 형평성 문제도


올해산 제주 마늘 수매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전체 생산량의 10% 수준인 비계약 물량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와 지역농협 등에 따르면 올해산 제주마늘의 생산량은 최대 3만2000톤가량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 중 25%인 7980톤의 물량이 지역농협과 수매계약이 체결됐다.
지난달까지 계약 물량의 절반 이상이 수매를 마무리했으며, 수매가격은 1kg당 3000원이다.

문제는 전체 생산량 가운데 농협과 수매계약을 하지 않은 비계약 물량 3000~4000톤 처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더욱이 지역농협별 비계약 물량에 대한 처리대책이 달라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

각 지역농협에서는 긴급이사회를 개최, A농협 경우 계약물량의 130%까지만 수매하는 대신 추가 물량에 대해 1kg당 1500원을 선지급, B농협은 계약물량의 120%까지 수매하고 1kg당 2000원을 선지급하고 최종가격은 추후에 결정하기로 했다.

C농협은 계약물량과 같은 수매단가로 수매하기로 했다가 논란이 일자 단가를 낮추기도 했으며, 그 외 다른 농협은 취약농가를 중심으로 일정량만 수매키로 했다.

이 같은 비계약 물량 처리난은 재배면적 및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좋을 것이라는 예상이 빗나가면서 상인들과의 거래가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일부 농가에서는 비계약 물량에 대한 농협 수매를 호소하고 있지만 농협에서는 기존 계약재배 농가와의 형평성 문제와 경영상의 이유로 난색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농협 관계자는 “마늘 계약재배 신청 기간을 연장해 두 차례에 걸쳐 신청을 받았음에도 계약물량이 전년대비 21.5%가 줄어든 상황”이라며 “조합 내부에서도 계약재배와 비계약재배를 놓고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도 있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방콕 K-Food Fair를 가다] 케이팝 타고 케이푸드 인기···‘먹방쇼’ 구름 인파 [한국농어민신문 이기노 기자] ...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