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돼지
북 ‘ASF’ 발생 차단방역 비상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양돈 전문가들의 우려대로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국내 차단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5월 30일, 북한이 이날 OIE(세계동물보건기구)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사실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OIE 발표에 따르면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은 1곳으로, 5월 23일 자강도 우시군 소재 북상협동농장에서 의심축 발생 신고 후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농장은 중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최초 발생한 요녕성과 인접해 있다. 농장에서 사육하던 돼지는 모두 99마리였으며, 이 가운데 77마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폐사했고, 22마리는 살처분 처리했다. 현재 북한은 질병 발생 농장 주변을 봉쇄하는 등 방역조치를 취한 상태다.

이같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에 강력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이 현실화되면서 정부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농식품부는 5월 31일, 이재욱 차관 주재로 긴급 상황점검 회의를 열어 접경지역에 대한 방역상황 재점검 및 차단방역에 필요한 조치에 나섰다. 농식품부는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이 중국 접경지역이긴 하지만 남쪽으로의 전파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접경지역 10개 시군 ‘특별관리지역’ 지정 및 위기경보 ‘심각’ 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거점소독시설 설치·운영, 농가 혈청 검사 등) △접경지역 모든 양돈농가 포획틀·울타리시설 조기설치(6월까지) △접경지역 농가 주 1회 방문 및 매일 전화예찰 등을 시행키로 했다.

이밖에 이낙연 국무총리도 농식품부에 관계부처·지자체와 협력해 차단방역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한편, 통일부와 협조해 북한과의 방역 협력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