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 고창군 복분자 명성 회복 주력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전북 고창군이 민관협의체 구성 등 복분자 산업 활성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달 30일 고창군에 따르면 지역 3대 현안사업 중 하나인 복분자 산업 활성화를 위해 김이종 농수축산경제국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복분자 산업육성 민관협의회’를 구성했다. 이 민관협의회에는 행정·의회·농협·가공업체·생산자단체 대표 등 20명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최근 첫 회의를 가진 협의회는 복분자 산업 활성화사업으로 복분자 신규 식재비 지원, 유기농자재 지원, 실증시범포 운영과 생산이력제에 관한 복분자 생산·공급 등 전반적인 사항을 집중 논의했다.

고창=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