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전북
전북도, 농어업유산 보전·관리 팔걷어

[한국농어민신문 양민철 기자]

‘농어업유산 지원조례’ 의결
강용구 도의원 발의안 결실


전북도 내 농어업유산을 적극 발굴해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고 활용하기 위한 지원 근거가 마련됐다.

전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강용구 의원(남원2·더불어민주당)이 제363회 임시회 기간에 발의한 ‘전라북도 농어업 유산 보전 및 관리 지원 조례안’이 21일 전라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의결됐기 때문이다.

강 의원에 따르면 국가농어업유산은 해당 지역의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농어업자원 중 보전할 가치가 있는 농어업자원 이라는 것. 현재 국가농어업유산은 지난 2013년 청산도 구들장 논이 제1호로 지정된 이후 전국적으로 구례 산수유농업, 담양 대나무밭 등 12개 농업유산을 지정·관리하고 있다. 또한 국가어업유산은 제주 해녀어업, 남해 죽방렴 등 7개 어업유산이 지정됐다.

그러나 전라북도는 부안 양잠농업시스템만 국가농어업유산으로 지정된 상태로 농도 전북이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유·무형 농어업자원을 발굴,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강 의원이 대표 발의한 조례안에는 전라북도 농어업유산의 체계적인 보전·관리 및 활용을 위한 도지사의 책무와 농어업유산 분포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의 책무를 규정하고, 농어업유산 기본계획을 수립토록 명시했다. 또 농어업유산보전관리위원회를 설치해 국가 또는 세계 중요 농어업유산 등재 추진 및 농어업유산 보전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할 수 있도록 했다.

강용구 의원은 “전라북도에 산재한 유·무형의 농어업유산이 도민들의 무관심 등으로 방치·소멸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보전·관리 방안이 반드시 필요한 실정이다”며 “수세기 동안 형성되어 온 조상들의 예지가 담긴 소중한 농어업유산이 제대로 유지·보전되고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양민철 기자 yangmc@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