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정책·유통
1월 발생 안성·충주 구제역, 주변국서 바이러스 유입된 듯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농림축산검역본부 구제역 역학조사위원회 개최 결과, 지난 1월 안성과 충북에서 발생한 구제역은 주변국가의 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됐다.

검역본부 역학조사위원회 
불법축산물 의한 유입 가능성


올해 1월 경기도 안성, 충북 충주의 소 사육 농장에서 발생한 O형 구제역 바이러스가 우리 주변국가에서 국내로 유입 됐고, 국내 농장 간 전파는 축산차량·사람의 이동·도로 공유 등에 의한 가능성이 높다는 추정 결과가 나왔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지난 16일, 올해 1월 28~31일까지 경기도 안성시와 충북 충주시에서 발생한 O형 구제역에 대해 역학조사위원회 구제역분과위원회를 개최하고, 구제역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원인, 농장 간 전파원인 등을 논의했다.

역학조사위원회는 올해 발생한 구제역 바이러스가 동일한 유전형이 나타나고 있는 중국 등 주변국가로부터 인적·물적 요인을 통해 국내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구제역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결과, 안성의 1차 발생 젖소 농장의 구제역 바이러스가 2018년 중국 귀주성의 소에서 분리된 바이러스와 가장 가까운 상동성(99.5%)을 보였기 때문이다. 바이러스 유입경로는 특정할 수 없지만 불법축산물에 의한 유입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역학조사위원회는 국내 농장 간 바이러스 전파의 경우 축산차량 및 사람의 이동, 주변 도로 공유, 야생 조수류 등에 의한 전파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진단했다. 특히 안성·충주 간 전파는 특정할 만한 역학사항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두 지역이 40km정도 떨어져 있는 거리를 감안하면 차량·사람에 의한 전파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역학조사위원회에서는 역학조사의 정확도 향상 및 해외 구제역 발생국에서 들어오는 구제역 유입에 대비하기 위해 △구제역 NSP항체 검출 농장 반경 500m 농장 및 바이러스 전파 위험성이 높은 역학농장에 대한 정밀검사 실시 △백신항체 양성률·사육밀도 등 여러 방역상황을 고려한 구제역 혈청예찰 정밀검사 대상 농장 선정 △구제역 발생 역학 농장 가운데 전파위험도가 높은 농장에 대한 구제역 정밀 검사 실시 △소·염소 농장 자체 방역관리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생산자단체와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로 올해 구제역을 조기에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향후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하겠다”고 전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