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농식품 표시정보, 활용도·신뢰도 개선 시급"

[한국농어민신문 이동광 기자]

공급주체 중심의 정보 표시로
소비자들 사이 불신 불러와
실제 제품 선택시 활용 ‘16%’ 뿐


최근 국제사회에서는 ‘건강한 식품선택(Healthy Food Choice)’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중 가장 중요한 정책 옵션으로 거론되는 것이 바로 농식품 표시정보의 활용이다. 그렇다면 우리 소비자들은 건강한 식품선택을 위한 농식품의 표시정보를 얼마나 활용하고 있을까? 안타깝게도 소비자들의 국내 농식품 표시정보 활용도와 신뢰도는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팀은 5월 초순 경제‧인문사회 연구회가 주최한 ‘2019 대국민 연구성과 발표회’에서 농식품 표시정보와 관련된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연구팀은 ‘농식품 표시정보 현황 및 활용도 제고 방안’ 연구를 통해 “소비자가 더 건강하고 안전한 농식품을 선택할 수 있게 하고, 생산·유통 정보의 체계적인 관리와 농식품 산업의 진흥에도 중요한 ‘농식품 표시정보’의 활용도 및 신뢰도가 낮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내 소비자들의 농식품 표시정보 활용도와 신뢰도가 낮은 이유는 공급주체 중심으로 이뤄져 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이 ‘식품소비행태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비자의 55.6%는 농식품 표시가 제품 선택에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으나 실제 선택 과정에서 표시정보를 활용한다는 비율은 16%에 불과했다.

특히 비포장 채소·과일 구입 시 표시정보 확인 비중은 56.1%로 가장 낮았고, 가공식품 57.1%, 가정간편식(HMR) 57.2%, 포장 채소·과일 58%, 곡물 60.5%, 비포장육 72.3%, 포장육 75.1%의 순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신선식품을 구입하는 경우 51.4%만이 표시정보를 확인한다고 응답해 오프라인 구입에 비해 확인도가 낮았으며, 외식 시 표시정보 확인 비중은 38.6%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소비자들은 신선식품(온라인 포함)에 ‘필요한 표시가 너무 없다(40.3%)’는 의견을 보였다. 더구나 소비자의 58.3%는 비포장 채소·과일에 대해 표시가 부족하다는 점에 대부분 동의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상효 부연구위원은 “소비자가 농식품을 선택하는 과정에는 생산자나 유통업자는 알지만 소비자는 모르는 정보의 격차, 즉 정보의 비대칭성이 필연적으로 발생한다”라며 “이러한 정보의 비대칭성에서 발생하는 시장실패를 개선하기 위해 정책 수단으로 농식품 표시·인증제를 활용되고 있으나, 정작 소비자들의 활용도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 소비자는 어떤 정보를 원할까? 소비자의 정보수요를 분석해 보면 신선농산물에 대해서는 △재배일·수확 일 △입고일 △유통기한 및 출하일 등 시점에 대한 수요가 높았다. 신선 식품의 경우 영양성분·정보 및 칼로리에 대한 정보, 유전자조작(GMO)나 농약과 관련 정보에 대한 수요도 높은 특징을 나타냈다.

이에 연구팀은 농식품 표시정보 활용도 제고를 위한 기본 방향으로 △소비자 친화적 표시정보 체계 구축 △변화하는 식품 소비 트렌드에 부합 △표시정보 신뢰도 제고 △건강한 식품선택 장려 등을 제시했다

김상효 부연구위원은 “국제사회의 동향을 참고해 우리 정부도 국민의 건강한 식품선택을 유도하는 정책을 적극 수립·추진해서 국민의 영양 및 건강 상태를 증진시키는 데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라며 “농식품 표시정보 제공은 주요 정책 수단 중 하나로 고려돼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국민 식생활 영양 기본법(가칭)’과 같은 통합 기본법의 제정을 통해 국민의 식생활과 영양섭취 및 건강 증진을 연속선상에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상효 부연구위원은 “특히 농식품 표시 정보를 생산-유통-소비-구매-섭취-영양-건강 등 전 영역의 관점에서 설계·제공하는 통합 관리 조직도 만들어야 한다”라며 “통합 관리 조직은 기존 중앙부처의 하부 조직으로서 독립적으로 구성될 수도 있으며, 단기적으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보건복지부의 협업 체계 구축을 통해 그 역할을 수행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동광 기자 leedk @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