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식품 식품제도
군인은 좋은 농산물 먹고, 농가는 판로 확대 ‘일석이조’농식품부-국방부-해수부 협약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방부, 해양수산부는 지난 17일 ‘군 급식 발전과 국내산 농축수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산 농축수산물 안정 공급
조리병 교육 등 급식 질 향상
"지역 농촌과 군 상생하는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 기대"


우수한 국내산 농산물이 군 급식에 본격 활용된다. 군인들은 양질의 국내산 농산물을 먹을 수 있고, 지역 농가들은 농산물 판로 확대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방부, 해양수산부는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소재 국방컨벤션센터에서 ‘군 급식 발전과 국내산 농축수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급식 관련 3개 부처가 협력해 60만 군 장병이 먹고 있는 군 급식의 질을 높이고, 장병들이 선호하는 양질의 국내산 농·축·수산물의 소비를 확대하기 위해 추진됐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조리병 교육 빛 조리경연대회에 관한 사항 △범부처 합동위생점검 및 기관 간 정보공유에 관한 사항 △국내산 농축수산물 소비 확대에 관한 사항 등이다.

협약서 내용을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 협업 프로그램으론 조리병 교육, 장병 대상 식생활 교육, 군 조리경연대회 합동개최, 군 급식 활동 위생 점검 시 분야별 전문가 추천 등이 있다. 협업 프로그램은 이르면 7월부터 긴밀한 협조를 통해 추진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차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 공급 체계가 마련돼 군 급식 발전을 이루고, 나아가 지역 농촌과 군이 상생하는 먹거리 선순환 체계 구축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양수 해수부 차관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군 장병들이 안심하고 품질 좋은 우리 수산물을 먹게 되고, 어업인들은 판로개척에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군 급식의 발전을 위해 농식품부와 해수부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약속한 점에 감사하다”며 “군 장병의 먹거리 건강과 군 급식의 질이 한층 더 향상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현주 기자 jooh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