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제주
제주 농업용 지하수 62%가 못쓰고 사라져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도감사위 운영실태 감사결과
농업용 관정 평균 유수율 38%


제주지역 농업용 관정의 평균 유수율이 38%로 취수량의 62%가 누수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감사위원회는 농업용수 관리체계 개선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실시한 2018년 6월 ‘농업용 지하수관정 운영 실태’에 대한 성과 감사결과를 발표했다.

도감사위에 따르면 제주지역 전체 지하수 허가 취수량은 하루 161만5000㎥로 이중 농업용수는 90만5000㎥로 56%를 차지하고 있다.

관정별 취수량과 실제 농가사용량을 비교해 유수율을 산정한 결과, 224개 관정의 평균 유수율은 38%로 확인돼 취수량의 62%가 실제 농가에서 이용되지 못하고 중간에 사라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 2015년 이후 제주지역 귀농귀촌과 개발 붐으로 농경지가 펜션 등으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농업용수가 목적 외로 사용하는 사례도 211건으로 파악됐으며, 유형별로는 펜션·주택·음식점 등이 144건, 공장 12건, 축사 15건, 조경수 15건이었다.

도감사위는 이번 감사를 통해 누수실태 및 원인을 정확히 파악 한 후 노후관로 교체 등 유수율 제고 방안과 농업용수 목적 외 사용에 대한 관리 강화 방안을 마련하도록 통보했다.

제주=강재남 기자 kangjn@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재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