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대북 정례적 쌀 지원 이뤄질까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2018년산 쌀 10만톤 이상 남아
농식품부 “지원 가능물량 충분”


두 차례에 걸친 북한의 무력행위에도 정부가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 방침을 이어가면서 최종 결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 논의가 지난 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의 '‘외부로부터 136만톤의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발표에서 시작됐다는 점에서 일단 지원대상은 쌀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어느 정도·언제 지원될지’와 앞으로 ‘정례적 지원이 이뤄질지’가 관심거리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지난 14일,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국민 각계각층의 의견수렴 차원에서 민간단체와 종교계, 전문가 등을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14일 오후 4시 남북회담 본부에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한국종교인평화회의 등 민간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과 관련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처럼 통일부를 중심으로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을 위한 작업이 진행되면서 관련부처인 농식품부는 최종적으로 지원품목이 쌀로 결정될 경우를 대비하고 있다. 또 현재 쌀 재고량을 감안해 물량은 충분하다는 입장이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 쌀 재고량은 130만톤 가량으로 이중 80~90만톤 가량이 국내산이다. 또 지난해 정부가 공공비축미로 2018년산 쌀 34만톤을 비축했는데, 이중 복지용 등 국내 수요용으로 사용되는 물량은 20만톤 내외로, 국내 수요량을 제외하더라도 10만톤 넘게 2018년산 쌀이 남을 것으로 보인다. 지원가능한 물량은 충분하다는 것.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확정된 것은 없는 상황이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이 확정되고, 또 지원물품이 쌀로 결정될 것에 대해서는 대비는 하고 있다”면서 “인도적 지원과 지원품목이 쌀로 확정이 되면 통일부가 남북협력기금에서 자금 지원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원물품이 현물인 쌀이 아닌 기금으로 정해질 경우에는 통일부 차원에서 사업이 추진될 것”이라서 “쌀로 결정되면 장립종 국제가격을 기준으로 자금이 양곡관리특별회계로 들어오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태풍피해 벼, 3등급으로 구분 전량 매입한다 [한국농어민신문 김선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
“한국 살처분정책, 세계표준 벗어나”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호세 마누엘 산체스 아프리카돼...
“WTO 개도국 지위 유지, 대통령이 나서라”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 ...
[긴급점검/배 산지는 지금] 농가마다 태풍피해 희비교차…시세 안 나와 출하계획 ‘끙끙’ [한국농어민신문 김경욱 기자] ...
[2019 농식품부 종합국감] “ASF 대응 범정부 기구 구성…번식기 전 멧돼지 포획 시급” ...
수산자원조사원 추가 확보 좌절···총허용어획량 신뢰 강화 ‘먹구름’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내년 예산안에 반영 안돼정확한...
축단협 “야생멧돼지 관리 특단의 조치 시행하라”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
[2019 국정감사/한국농어촌공사] “간척지 담수호 절반이 수질 4등급 초과···대책 미흡” 질타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2019 행정사무감사/제주] “태풍 피해 휴경보상 지원단가 상향 등 현실적 대책 마련을”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2019 국제종자박람회 ‘성료’ 미래 식량사업 이끌 우리 종자 우수성 알렸다 [한국농어민신문 조영규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