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대북 쌀 지원, 빠를수록 좋다

[한국농어민신문]

북한의 식량 사정이 심각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신속한 대북 쌀 지원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돼 주목된다. 이는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식량농업기구(FAO) 등이 최근 북한 인구의 40%인 1010만명이 굶주림에 내몰려 긴급한 지원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본격화됐다. 북한의 올해 식량생산 예상량은 417만톤인데 수요량인 576만톤에 비해 159만톤이나 부족하다는 것이다.

더욱이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화 통화에서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돼 쌀 지원 현실성은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통일부도 국제기구 발표에 따라 북한의 식량상황 악화에 대해 동포로서 인도적 차원에서 우려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식량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직 식량지원에 대한 구체적인 품목이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국내산 쌀의 직접 지원에 대한 공감대가 높다.

이같은 측면에서 대북 쌀 지원은 북한 춘궁기에 맞춰 가급적 빨리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는 남북 농업교류 확대의 마중물 역할은 물론 장기적으로 통일 농업의 초석을 닦는데 기여할 것이다. 국내 쌀 소비가 해마다 감소하는 상황에서 재고 해소와 수급 및 가격안정도 가능하다. 국내 쌀 재고는 130만톤 규모로 의무수입쌀(MMA) 41만톤을 제외하면 89만톤 정도가 국내산이다. 대북지원 여력은 충분하다. 2010년까지 정부의 대북 쌀 지원도 265만톤에 이른다. 중요한 것은 이번 쌀 지원을 확정하면서 연간 40~50만톤 공급을 정례화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북한의 식량난 해소와 국내 쌀 산업 안정화에 도움을 주기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