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대북 식량지원 조속히 전개하라”한농연·전농 등 농민단체 촉구

[한국농어민신문 이진우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지속적으로 견지해 왔던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이 지난 7일 이뤄진 한·미 정상 간의 전화통화 이후 현실화 단계를 밟게 되면서 관련 부처 간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그간 인도적 차원의 농산물 대북지원을 요구해 왔던 농민단체가 즉각적인 환영입장을 밝히면서 대북 식량지원을 조속히 전개할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청와대는 지난 7일 밤 10시부터 35분간 이뤄진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화통화 이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명의의 서면브리핑을 통해 ‘양 정상은 최근 WFP/FAO가 발표한 북한 식량 실태 보고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이를 지지했다’고 밝혔다.

그간 대북지원에 반대 입장을 보여 왔던 미국이 지지로 입장을 선회하면서 정부는 즉각적으로 인도적 식량지원 계획을 공식화 했다. 8일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문에 대한 인도적 식량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면서 “규모와 시기 방식 등에 대해서는 관계기간과 협의를 해 가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국의 지지가 더해지면서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된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농업계는 쌀의 대북 지원을 우선 과제로 꼽고 있다.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인도적 대북 지원이라는 정부의 공식 입장 발표 직후 성명서를 내고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조속히 전개해 줄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한농연은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 결정에 대해 ‘국민과 농업인 모두에게 박수 받아 마땅한 처사로 극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인도적 차원의 식량지원을 위한 제반 사안들을 내실 있게 검토해 조속히 이행할 것’을 주문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도 ‘한미 정상간 통화를 통해 북측에 식량을 지원하기로 인식을 같인 한 데 대해 일단 환영한다’면서 ‘당장 최소 40만톤 이상의 우리 쌀과 밀, 채소 등을 북으로 보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한국 정부는 지난 1995년부터 2010년 간 총 265만5000톤의 쌀을 차관과 무상지원방식으로 북한에 지원해 왔으며, 올해 대북 쌀 지원이 이뤄질 경우 9년여만에 대북쌀 지원이 재개되게 된다.

이진우 기자 lee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