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친환경 정책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확대 모색” 유기농업기술위원회

[한국농어민신문 정문기 농산전문기자]

▲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과 환경농업단체연합회가 개최한 제29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에서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정착 방안 등이 논의됐다.

내년에는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 선정 지역이 늘어나는 대신 지자체 부담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려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의 일부 활동내용 및 지침이 농업환경보전이라는 본연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원장 이용범)과 환경농업단체연합회(회장 곽금순)는 지난달 30일 국립농업과학원 대회의실에서 제29차 유기농업기술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토양정보를 제공하고 알맞은 비료량을 추천해주는 한국의 토양환경 정보서비스 포털서비스인 ‘흙토람’에 대한 시연과 이를 활용한 유기자원 사용처방(이상민 유기농업과 연구관), 국가농작물병해충관리시스템 활용방안(이용환 작물보호과 연구관) 등의 주제발표와 유기농업 주요 현안사항에 대한 토의가 있었다. 이상민 연구관은 친환경 인증면적을 2022년까지 전체면적의 8%까지 확대하는 친환경농업의 정책목표 달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유기농배추 유기자원 사용체계 구축연구를 2018년부터 시작해 2020년까지 진행하는 한편 2020년부터는 유기벼 유기자원 사용 처방체계 신기술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유기자원 처방기준도 2020년 배추에 이어 2022년까지 5개 작물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기농업 주요 현안사항 토의에서 최낙현 농식품부 친환경농업과장은 친환경농산물 소비를 확대하려면 친환경농업 집적화가 이뤄져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이 제대로 정착하고, 확대돼야 한다며 내년부터는 국비 50%, 지방비 50%비율로 지원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중앙정부에서 100% 지원하다 보니 지자체들의 관심이 떨어진다는 이유다. 정민철 젊은협업농장 이사는 농업환경보전프로그램의 일부 활동내용들이 농업환경보전이라는 본래 취지와 목적을 살리지 못하고 있다며 보완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문기 농산업전문기자 jungm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기 농산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우리농업 2019-05-09 08:46:44

    정부의 농업정책이 국민의 안정적 식량공급과 환경친화적 영농체계를 함께 조성해가면서 프로그램이 자연스럽게 작동되어야 하는데 이렇게 금전적 보상위에 인위적으로 끌고 가면......   삭제

    친환경 많이 본 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