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기관·업계소식
“aT 주요사업 농촌 현장과 밀접···소통 강화를”농업인단체장 초청 간담회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 aT는 지난 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업인단체장들을 초청해 경영간담회를 개최했다.

농업인단체장들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주요 업무 추진에 있어 현장과의 소통 강화를 주문했다. 이를 통해 현장의 의견이 반영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제언도 나왔다.

aT는 지난 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농업인단체장 초청 경영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병호 aT 사장은 “aT 사장으로 재임하면서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가치를 만들어 내고 이를 공사 사업에 녹여내는 일과 미래를 함께할 수 있는 혁신동력을 확보하는데 집중해 왔다”며 “농업인단체장들의 고견을 듣고 사업에 반영할 것은 반영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간담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농업인단체장들은 국내 농업·농촌의 어려운 현실을 설명하면서 aT의 역할을 주문했다. 특히 aT의 주요 사업들이 농촌 현장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는 만큼 현장과의 소통 강화에 나설 것을 제안했다.

김영동 전국쌀생산자협회장은 “(aT의 역할에 대해) 현장 농민의 피부에는 와 닿지 않아 보인다. 현장과 소통하면서 농민들의 의견이 (사업과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영재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장은 “그동안 aT의 사업에 반영할 수 있는 작업을 많이 했는데 결과로 나온 것은 많이 없다. 단순히 aT의 노력 부족보다는 제도의 문제가 아닌가 생각된다. (정부 부처 참여 등을 통해) 지혜롭게 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운순 전국농업기술자협회장은 “의례적인 간담회는 지양을 하고, 오늘과 같은 간담회에서 제기된 내용들이 잘 지켜지는지를 평가해 볼 필요가 있다”고도 말했다.

이에 이병호 aT 사장은 “(농업인단체장들께서) 제안한 내용은 저희가 주제별로 분류해 설명할 것은 설명하고 개선할 것은 개선할 수 있도록 정리를 하고 공유를 하겠다”며 “현장성이 결여됐다는 문제 제기도 현장에 더 다가가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듣는 노력을 하겠다”고 답했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