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일반 농식품 기능성 표시방안 찾자

[한국농어민신문]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에서 생산되는 일반식품에 기능성 표시를 제한하겠다고 나서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식약처는 당초 4차산업혁명위원회 주관의 규제·제도 혁신 끝장토론회에서 건강기능식품에만 표시할 수 있는 기능성을 일반 식품에도 표시하기로 합의했으나 최근 입장을 번복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한다. 그 이유로 국내에 비해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의 기능성 성분과 표기가 더 다양해 수입 식품만 늘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수입품에 점령당한 기능성식품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국내 제품에 대한 기능성 표기를 강화해서 지금보다 다양한 기능성 식품이 나올 수 있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지금부터 국내 업체들이 일반식품에 기능성을 표시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면 소비자 신뢰가 상승할 것이란 입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업계와 소비자는 혼란에 놓일 수밖에 없다. 중요한 것은 균형 잡힌 식생활만큼 몸에 좋은 것은 없고, 몸에 특별한 병이 없는 일반인은 밥만 잘 먹으면 보약이 필요치 않다는 점이다. 동의보감 잡병편의 식료치병문은 ‘손사막이 이르기를 사람의 병을 다스리는 사람은 먼저 병의 근원을 깨닫고 음식물로 이를 치료하며 식이요법으로 병이 낫지 않을 때에 약을 사용 한다’라고 했다. 현대의학에서도 성인병 치료의 첫째 덕목으로 식생활에 초점을 맞추듯 일반 음식의 기능성을 주목한다. 따라서 정부가 일반식품에 대한 기능성 표시를 확대하는 합리적인 방안을 찾기 바란다.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농어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