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강원
"철원 평야에 남북공동농업지역 구축 추진"강원도·농업, 평화통일 중심 급부상

[한국농어민신문 백종운 기자]

철원읍에 평화산단 330만㎡ 조성
북 근로자 1만2000명 출퇴근 계획
고성엔 북방문화교류센터 세워
무비자 왕래 등 ‘동북아 홍콩’ 구상


강원도와 농업이 평화와 통일의 중심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강원도 고성군 DMZ 박물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평화경제, 강원 비전 전략보고회’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고성군을 ‘동북아의 홍콩’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마련된 계획으로 총 사업비만 2000억원 규모다. 

도는 국비 1400억원을 확보한 후 지방비 300억원과 민간투자 300억원을 보태 고성군 현내면에 66만㎡ 규모의 북방문화교류센터를 조성해 공연장과 식당, 쇼핑시설을 갖추고 남북공동시장을 개설해 고성에 한해 무비자 왕래를 통한 관광 등 경제활동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구상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남북관계에 따라 성사 가능성은 유동적이지만 ‘분단 도’, ‘분단 군’에서 시범적 평화특구를 조성하는 계획은 상당한 상징성과 명분을 얻을 것으로,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철원은 고성과 함께 도의 남북교류의 양대 축으로 설정해 곡창지인 철원과 북강원도 평강을 농업협력 중심지대로 육성할 계획이다. 

철원평야를 활용한 대단위 남북공동농업 협력지역을 구축하고, 철원읍에 330만㎡(100만평) 규모의 평화산업단지를 조성해 북 근로자 1만2000명이 출퇴근 근무한다는 계획도 설명했다.

휴전선 일대인 양구 방산과 해안면은 대규모 풍력자원단지를 조성해 신재생에너지산업을 육성하고, 금강산댐은 평화적 기능으로 전환시켜 한반도 내륙의 수로, 생태계를 직접 연결하고, 파로호를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 평화DMZ문화제도 계획 중이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산업화시대에는 변방의 강원도가 평화와 통일의 시대에서는 역사와 산업의 중심으로 성장할 것이다”며 “역사적 흐름속에 강원도의 역할을 다해 한반도의 중심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날 보고회에 농업인대표로 참석했던 최흥식 한농연강원도연합회장은 “농업은 가장 기본적이고 교류협력에 장애가 없는 산업이다”며 “남북협력과 통일의 기반을 다지기 위한 공동사업은 농업에서 시작되는 것이 맞다”고 강원도의 계획을 지지했다.

고성=백종운 기자 baekjw@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