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 농산물유통
외식업소 58%가 김치 구입해 제공···64%는 중국산대아청과, 151곳 방문조사

[한국농어민신문 김영민 기자]

서울시 관내 김치 제공 외식업소들의 58%가 김치를 구입하고, 이 가운데 64%가 수입김치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서울 가락시장의 대아청과가 서울시 관내 한식·분식 및 김밥 전문점, 중식 등 김치 제공 외식업소 151곳을 대상으로 방문 인터뷰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이들 외식업소 중 직접 김치를 담가 제공하는 곳은 42%(64곳), 구입한 김치를 제공하는 곳은 32%(49곳), 병행 제공하는 곳은 25%(38곳)로 나타났다.

특히 구입한 김치를 제공하는 곳(병행 제공 포함) 가운데 수입김치, 즉 중국산 김치를 제공하는 곳(병행 포함)은 64%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국내산 김치 구입(33%)에 비해 약 2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구입 김치의 대부분은 배추김치(81%)였으며, 깍두기(11%), 총각김치(3%), 열무김치, 파김치 순이었다. 또한 최근 김치 구입량의 변화가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기존 수준 유지(46%)와 구입량이 감소(43%)했다는 답변이 유사한 수준이었다. 향후에도 김치를 계속 구입해 제공하겠냐는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91%가 계속 구입을 하겠다고 답했다.

김치를 직접 담가 제공하는 업소들의 이유로는 손님들의 선호도(31%)와 믿을 수 있는 재료 사용(31%)이 비슷했고, 자주 담가야 맛있어서(25%), 기타(10%) 등으로 나타났다. 김치를 직접 담는 양의 변화가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기존 수준 유지(47%)가 감소했다는 답변(40%)에 비해 다소 많았다. 김치를 직접 담는 업체들이 앞으로도 계속 김치를 담겠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84%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구입하겠다는 답변은 약 10%에 그쳤다.

아울러 직접 담근 김치를 제공하는 업소와 구입한 김치를 제공하는 업소 모두 양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서는 김치를 찾는 손님이 감소해 다른 반찬을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에 대아청과는 외식업소를 이용하는 손님의 김치 소비량이 감소하고 있고, 실제 국민 1인당 김치 섭취량 감소세와 맞물리는 결과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번 조사결과를 두고 외식업소를 주축으로 중국산 김치가 시장을 잠식해가고 있음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정수 대아청과 대표는 “배추 수요 감소에 대한 소비지의 변화를 실증자료로 확인한 의미 있는 시도였다”고 평가한 뒤 “조사결과는 정부 및 유관기관과도 공유하고 더욱 정밀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kimym@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