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산 사료ㆍ약품ㆍ기자재
사료업계,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앞장발병국 ‘혈액가공 사료원료’ 수입·사용 않기로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

사료업계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생존 가능성이 높은 혈액가공 사료원료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수입 금지를 결의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차단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한국사료협회는 최근 전남 순천에서 개최한 이사회를 통해 우리 주변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로 유입될 경우 양돈업뿐만 아니라 축산업 전반이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며 배합사료산업이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사료협회는 이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내 유입 차단 결의문’을 발표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생존 가능성이 높은 혈액가공 사료 원료(혈분 등)에 대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수입 및 사용 금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을 위한 정부의 사료원료 검사·검역 협조 및 국내 도착 전 선제적인 바이러스 검사 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사료공장과 국내 사료회사 간 인적·물적 교류 억제 및 적극적인 국경 검역 협조 △양돈용 사료 제품 열처리 등 가축전염병 관련 규정의 철저한 준수를 위해 노력키로 했다.

조충훈 사료협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시 우리나라 축산업은 심각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사료협회 회원사들은 그동안 검역 당국의 수입중단 및 모니터링 검사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사료원료에 대한 선제적인 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하는 등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정수 기자 woojs@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