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산 영농기술
"밀·보리 붉은곰팡이병 사전 방제를"4월 하순 연속 비로 감염 우려

[한국농어민신문 서상현 기자]

밀, 보리의 이삭이 나오는 시기인 4월 하순에 3일 이상 연속으로 비가 내린 가운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이 붉은곰팡이병을 사전에 방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맥류 붉은곰팡이병에 감염돼 병든 이삭률이 2011년 14.4%에서 2017년 0.5%로 줄었지만 2018년에는 16.2%로 늘어나 주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병은 곡류에 붉은곰팡이가 감염돼 발생하는데, 곡류의 수량감소로 이어진다. 출수기와 유숙기인 4월 하순부터 5월 중 기온이 18~20℃에서 3일 연속으로 비가 내려 상대습도가 80% 이상인 날이 계속될 때 감염되기 쉽다. 또한 이번 겨울이 평년보다 따뜻해 병원균의 밀도가 높아진 상황이고, 4월 하순경 계속된 비로 붉은곰팡이병 발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발생한 독소는 제거하기 어렵기 때문에 원인균인 붉은곰팡이 감염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는 설명이다.

국립식량과학원에 따르면 올해 방제적기는 5월 10일까지이며, 강우 직후 디페노코나졸·프로피코나졸 유제, 캡탄 수화제 등 밀, 보리에 등록된 약제를 1~3회 뿌리면 된다. 또, 재배지의 습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관리하고, 수확 후에도 붉은곰팡이가 살아남을 수 있기 때문에 맑고 건조한 날에 수확하고, 수확 즉시 건조해야 한다.

박태일 농진청 밀연구팀장은 “올해 밀, 보리의 출수기 이후 비가 계속되고 있어 붉은곰팡이병 피해가 우려되므로, 사전방제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농산물을 생산할 것”을 당부했다.

서상현 기자 seosh@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상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추천뉴스
살처분 당일 시세로 보상금 지급 ‘양돈농가 운다’ [한국농어민신문 우정수 기자]소비 위축에 돼지가격 폭락방역...
국유림 내 풍력발전사업 허용 도마 [한국농어민신문 고성진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RPC 벼 매입현장] “2등급 이하 허다”…수확기 잇단 태풍에 벼 품질 뚝 [한국농어민신문 이병성 기자] ...
[제15회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경영인대회] “제주농업 최악의 해 함께 극복…희망 있는 미래 만들어 나가자”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농업·농촌의 미래, 우리는 청년여성농업인] “행복해지기 위해 선택한 귀농, 후회 없어” ...
멧돼지 관리 소홀·잔반 급여 뒷북 금지가 화 키웠다 [한국농어민신문 이현우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난 9월 ...
[긴급점검/무 산지는 지금] 작황 부진에 출하량 감소···11월 초까지 가격 높을 듯 [한국농어민신문 김관태 기자] ...
[11월 1일은 막걸리의 날] “궁중서 쓰던 전통누룩으로 나만의 술 빚어” [한국농어민신문 주현주 기자] ...
이낙연 총리, 울진 ‘미탁’ 복구 현장 방문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이낙연 국무총...
[2019 국정감사/제주특별자치도] “가축분뇨 유출사고 발생 빈번···공공처리 비율 10%도 안돼” [한국농어민신문 강재남 기자] ...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