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정 정책
‘벼 농작물재해보험’ 6월 28일까지 판매

[한국농어민신문 이동광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자연재해로 인한 벼 생산 농업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4월 22~6월 28일까지 NH농협손해보험과 지역농협 등을 통해 ‘벼 농작물재해보험’ 상품을 판매한다.

벼 농작물재해보험은 △태풍·우박·가뭄·집중호우 등 자연재해, 야생동물, 화재로 인해 이앙을 못하거나 다시 할 경우 △벼 생산량이 감소할 경우 보험금을 지급하며 병해충 특약에 가입하면 병해충(7종)으로 인한 피해도 보장한다.

정부는 보험가입 농가에 대해 보험료의 50~60%를 국비로 지원하며,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여건에 따라 20~30% 추가 지원한다. 이에 농가는 보험료의 일부만 부담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이번에 판매되는 벼 농작물재해보험의 주요 변경사항을 보면 올해부터 세균성벼알마름병으로 인한 피해까지 총 7종의 병해충 피해를 보장한다. 기존에는 도열병 등 6종의 병해충만을 보장했으나, 기후변화 등으로 병해충에 대한 보장수요가 커지면서 세균성벼알마름병에 대한 보장을 추가했다. 향후 병해충의 발생원인, 방제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병해충 보장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시·군간 보험료율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시범 도입했던 보험료율 상한선을 조정했다. 올해 보험료율 상승 등을 감안해 상한선이 2018년 4.65%에서 5.22%로 설정(자기부담비율 20%형 상품 기준)됐다. 상한선보다 보험료율이 높게 산출된 진도, 태안, 신안 등 3개 시군의 보험료율이 인하된 것이다. 더불어 사료용 벼 전용 보험 상품을 개발해 판매한다. 사료용 벼는 일반 벼와 수확량 측정 방법 등이 달라 지난해까지 보험가입이 불가했으나, 최근 재배증가로 보험도입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올해 사료용 벼도 보험가입이 가능토록 개선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13만8000여 농가가 벼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해 태풍·폭염 등으로 피해 입은 3만6000여 농가가 1143억원의 보험금을 수령해 벼 농작물재해보험 도입 이후 가장 많은 보험금이 지급됐다.

농식품부 김수일 재해보험정책과장은 “올 봄에도 이상저온, 폭설 등으로 농작물 피해가 발생됐으며, 앞으로도 태풍·가뭄 등 자연재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안정적인 영농활동을 위해서는 농작물재해보험에 가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동광 기자 leedk@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