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
경북도, 1억 이상 소득 농가 7277명···4년 연속 전국 1위

[한국농어민신문 조성제 기자]

경북지역에서 농업경영을 통해 억대 소득을 올리는 농가가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지난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농림어업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농축산물을 판매해 1억원 이상의 소득을 올린 농가가 경북 도내 7277명으로 2015년 이후 4년 연속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특히, 농축산물 판매를 통해 억대 매출을 올리는 농가는 전국 농가의 3.6%인 3만6414명으로 조사됐으며, 그중 경북은 7277명(경북도내 농가 대비 4.1%)으로 전국 평균을 크게 상회하고 4000명 수준인 타 시·도보다 억대 농가의 수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북도내 억대 매출 농가의 분야별 비율은 축산 37%, 채소·산나물 24%, 논벼 15%, 과수 12%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억대 농가수도 지난 2015 4788호, 2016년 5673호, 2017년 6433호, 2018년 7277호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통계청 발표에서는 전국 농가 및 농가인구가 매년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에서도 경북의 농가 및 농가인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 됐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 농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생산시설의 현대화와 소득 작목 육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 생산량은 물론 농업소득도 크게 증대됐다”며 “지속가능한 경북농업의 발전을 위해 청년들의 농촌유입과 안정적인 정착을 적극 지원하고 고령농, 부녀농, 영세농가의 농산물 판매와 소득안정도 꼼꼼히 챙겨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동=조성제 기자 chos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