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충남
축산악취문제, 상생으로 풀다

[한국농어민신문 윤광진 기자]

▲ 당진시 신평면주민자치위원회가 18일 주민·축산농가 상생을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당진시 신평면주민자치위
분기별 간담회 개최 등 노력
시에서 악취저감 시설 등 지원
아파트 주민-농가 갈등 조율


축산악취 문제로 갈등을 겪어 오던 축산농가와 인근 아파트 주민들의 화합이 3년째 이어지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전형적인 농촌마을이었던 충남 당진시 신평면 거산리 지역은 도시화가 급속히 이뤄져 아파트 10개 단지에 2460여세대 7000여명이 입주하는 등 도심을 형성했다.

그러나 인근 남산리 지역에서 양돈, 양계업을 하고 있는 농가와 반목이 심해지면서  갈등을 겪어왔다.

아파트가 들어서기 전부터 본래 거주 농민들이 축사를 운영해 온 경우가 많아 갈등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았지만, 신평면주민자치위원회가 양측 관계자들을 만나 대화를 시도한 끝에 문제의 해결을 위해 서로 조금씩 양보키로 했다.

축산농가는 당진시의 지원을 받아 악취저감 시설을 설치키로 했고, 아파트주민들도 축산농가의 노력에 화답해 지난 2017년 5월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이후 신평면주민자치위원회는 매년 분기별로 양측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지속적인 대화의 장을 마련해 악취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쏟았고,  그 결과 이전처럼 큰 갈등을 막을 수 있었다.

올해는 지난 18일 신평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첫 간담회가 열렸는데, 이날 축산농가는 축사 내에 안개분무시설을 설치하는 등 악취저감을 위해 그동안 노력해 온 일들을 설명했으며, 아파트 주민들은 축산농가의 고충에 공감하면서 “그동안의 노력에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협약 이후 갈등이 완전히 해소된 것은 아니지만,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상생하려는 노력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2017년 협약에 동참하지 않은 축산농가에도 올해 시에서 악취저감 사업을 지원키로 했으며, 축산농가와 지역민들의 상생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진=윤광진 기자 yoonkj@agrinet.co.kr

<저작권자 © 한국농어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